2024.07.18 04:46 |
지난해 전국 119신고 1,252만 건…2.6초에 한 번씩 울렸다
2023/02/14 08: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유관기관 공동대응 크게(36.7%) 늘어 … 부처간 협력 대응 중요
소방청은 2022년 전국 119신고접수건 12,521,553건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총 신고건수는 전년도 대비 445,998건(3.7%) 증가했고, 2020년 이후 위급상황에서 119를 찾는 신고 전화는 3년 동안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19신고접수 건수는 하루 평균 3만4천305건으로 2.6초 당 한 번 울린 셈이다.  

신고유형으로는 현장출동, 의료안내 및 민원상담, 유관기관 공동대응 요청 등이었으며, 비출동 건수 중 무응답‧오접속 등 인한 신고건수는 전년대비 각각 27.2%(무응답), 15.7%(오접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19신고접수 요원이 신고자에게 다시 전화를 하는 이른바‘역걸기’를 통해 신고자에게 119접속 사항을 알리고, 협조를 당부하는 등 예방적 조치 이행의 결과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유관기관 공동대응에 의한 119신고 접수의 경우 전년대비 36.7%  증가해 신고유형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이는 각종 재난․재해 발생시 신속하고 효과적인 현장 대응을 위해 부처간 협력 대응이 중요해진 결과라고 볼 수 있다.

현장 출동 관련 유형으로는 ▲구급출동 3,302,106건 ▲생활안전 844,037건 ▲구조출동 765,283건 ▲화재출동 463,517건 순으로 전체 신고 4건 중 1건이 구급출동이였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화재 신고건수도 전년 대비 23.5%(88,108건) 가량 증가했는데, 이는 건조한 날씨가 계속된 가운데 화재위험이 높아졌던 지난해의 기상 특성과 산림화재 등 대형 재난으로 인한 신고 접수가 집중되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별로는 대구지역 화재신고 증가 폭(51.5%)이 가장 컸으며, 세종(48.3%), 광주(39.2%)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지역에서는 산림화재 신고가 전년대비 4배 이상 증가하여 화재신고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구조․구급 신고가 가장 많았던 달은 8월로 구급 326,698건, 구조 140,011건이 8월에 집중되었다. 

이는 중부지방의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인해 구조 및 급‧배수, 가로수 쓰러짐 등과 같은 안전조치 신고가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코로나19 방역지침 완화(사회적 거리두기 등)와 여름휴가 시기가 맞물려 2년간 위축되었던 야외‧여가 활동 증가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소방청은 8월 집중호우와 같은 신고폭증에 대비하여 수보대 증설 등 예산과 인력확보에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자연재해 발생 시 주민의 신고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비상 소집을 통한 119상황실 인력을 증원하고 119신고를 받는 접수대를 확대 운영하는 등 비상접수체계를 가동할 계획이다.

[ 손지연 기자 jyson@newskan.com ]
손지연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fmbook@naver.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발행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fmbook@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11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배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