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07:18 |
일반 부직포 마스크 안전관리 강화
2020/11/10 07:5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보건용 마스크를 오인하지 않도록 표시구분 명확화
정부가 일반 부직포 마스크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부직포 마스크의 유해물질 기준치를 신설하고 표시사항을 개선한 ‘방한대 예비안전기준’을 제정해 1개월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오는 12월 11일 시행키로 했다.

이에 따라 이날 이후부터 부직포 마스크 제조업자는 유해물질인 디메틸포름아미드(DMF) 또는 디메틸아세트아미드(DMAc)가 기준치(5mg/kg) 이하인 제품만 출시할 수 있어 제조공정에서 DMF나 DMAc를 사용하는 부직포 마스크가 시중에 유통되지 못할 전망이다.

국표원은 또한 마스크 제품명에 ‘가정용 섬유제품(방한대)’ 표시를 의무화해 소비자가 일반 부직포 마스크와 보건용 마스크(KF 마스크)를 명확하게 구분할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소비자가 마스크 제품 선택 시 참고하고,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부직포 제조방법과 취급상 주의사항도 표시토록 했다.

방한대 예비안전기준은 시행일 이후 출시 또는 통관되는 일반 부직포 마스크 제품에 적용되며, 국표원은 이날 이후부터 새로운 기준을 적용해 제품안전성 조사를 실시하고 불법‧불량제품을 차단할 계획이다.

최근 일부 부직포 소재 제조 과정에서 DMF나 DMAc가 사용돼 해당 제품에 대한 안전관리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또한 코로나19로 다양한 종류의 부직포 마스크가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들이 비말 차단 기능이 검증되지 않은 일반 부직포 마스크를 보건용 마스크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아 명확한 표시 구분도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국가기술표준원은 실태조사, 전문가 논의 등을 거쳐 DMF와 DMAc를 규제하기 위한 기준치를 마련하여 부직포 마스크의 안전관리 기준을 강화하였다.

이번 예비안전기준 시행 이후, 부직포 마스크 제조업자는 유해물질(DMF, DMAc) 기준치(5 mg/kg) 이하의 제품만 출시할 수 있으며, 앞으로는 제조공정에서 DMF 또는 DMAc를 사용하는 부직포 마스크는 실질적으로 시장에서 유통되지 못할 것으로 기대된다.
[ 손지연 기자 jyson@newskan.com ]
손지연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