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4 12:34 |
직장인, 한가하거나 휴가 쓸 때 죄책감 느낀다
2018/04/13 08:4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가장 많이 일하는 직급은 ‘대리’ 직군은 ‘생산직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워라벨(Work&Life Balance)이 열풍이라지만 직장에서 바쁘지 않거나 휴가를 쓰면 죄책감이 들고 시간에 쫓겨 24시간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직장인들은 여전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08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 10명 중 7명 이상이 ‘하루 24시간이 부족하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75.5%)고 답해 많은 직장인이 타임푸어로 살아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의 하루 평균 근로시간을 어떻게 될까?

직장인 응답자 1086명의 하루 평균 근로시간은 8.7시간으로 법정 근로시간인 8시간보다 길었다.

하루 평균 근로시간을 분포별로 살펴보면 ‘8~10시간’이 61.3%로 가장 많았다.

이어 ‘5~8시간(22%)’, ‘10~13시간(11.2%)’, ‘5시간 미만(2.9%)’, ‘13시간 이상(2.6%)’의 순이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대리급’ 하루 평균 근로시간이 9.1시간으로 가장 많았으며 ‘과장급’ 9시간, ‘차장급’ 8.9시간, ‘사원급’ 8.5시간, ‘부장급’ 8.4시간, ‘인턴’ 8시간이었다.

직군별로는 ‘생산직’이 평균 9시간으로 하루 중 가장 긴 시간을 일 하고 있었으며 ‘사무관리직’ 8.8시간, ‘서비스직’, ‘판매영업직’ 8.5시간, ‘단순노무직’ 8시간 이었다.

직장인의 타임푸어 현상은 슬립푸어로 이어지고 있었다.

응답자의 하루 평균 수면시간은 6.1시간으로 성인의 적정 수면시간인 7~8시간에 비해 부족했다.

하루 수면시간이 ‘5~7시간’ 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66.1%로 가장 많았으며 ‘7~9시간(21.8%)’, ‘5시간 미만(10.3%)’, ‘9~11시간(1.3%)’, ‘11시간 이상(0.4%)’이 뒤를 이었다.

한편 직장인 2명 중 1명은 바쁘게 살아야 한다는 의무감 혹은 강박관념을 가지고 생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에서 바쁘지 않거나 휴가를 쓸 때 죄책감을 느끼냐는 물음에 52.1%가 ‘그렇다’고 답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부장급 이상의 관리자’를 제외한 모든 직급에서 ‘직장에서 바쁘지 않거나 휴가를 쓸 때 죄책감을 느낀다’는 답변이 ‘그렇지 않다’는 답변에 비해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는 시간에서의 위계구조 즉 지위가 낮을수록 자신의 시간을 주도적으로 통제할 수 없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를 뒷받침이라도 하듯 응답자들은 바쁘지 않거나 휴가를 쓸 때 죄책감을 느끼는 가장 큰 이유로 ‘높은 업무 강도와 끝없는 업무량’(29.1%)을 꼽았다.
[ 손지연 기자 jyson@newskan.com ]
손지연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