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4 01:58 |
? Connection timed out (110)
n
사적인 질문, 경력 무시…10명 중 9명 취업 면접에서 불쾌감 느껴
2019/04/18 11:1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62.2% ‘불쾌해도 취업 생각해서 참아
벼룩시장구인구직이 20대 이상 성인남녀 2,242명을 대상으로 면접 시 불쾌감을 느껴본 적이 있냐는 질문을 한 결과 무려 87%가 ‘있다’고 답했다.

면접 경험이 있는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이 면접에서 불쾌감을 느낀 것이다.

불쾌감을 느꼈던 이유는 무엇일까? ‘면접에 적합하지 않은 질문(34.5%)‘을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 ‘반말, 휴대폰 보기 등 면접관의 성의 없는 태도(26%)’, ‘성의 없는 짧은 면접 시간(20.5%)‘, ‘채용공고와 다른 면접 내용(12%)’, ‘지나치게 긴 면접 대기시간(7%)' 순으로 답했다.

면접 시 불쾌했던 질문의 유형도 다양했다.

‘애인 유무, 결혼 계획 등 사적인 질문(37.2%)‘은 물론 ‘스펙, 경험을 무시하는 질문(20.7%)’, ‘부모님 직업, 재산 등 가정환경 관련 질문(19%)‘, ‘나이, 성별, 출신지역 관련 차별적인 질문(13.3%)’, ‘극단적인 상황을 가장한 압박 질문(12.6%)' 등 업무와는 상관없는 무례한 질문을 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면접관에게 들은 가장 불쾌했던 말로는 ‘나이가 몇인데 경력이 이거 밖에 안돼? 등 경력 무시 발언’이 31.2%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결혼하면 그만둘 거냐? 등 성차별적인 발언(26%)‘, ‘일 못할 것 같다 등 인격 무시, 비꼬는 발언(22.5%)’, ‘애인은 왜 없어 등 사생활 관련 발언(13.2%)‘, ‘사진보다 뚱뚱하다 등 외모 비하 발언(7.1%)’이 뒤를 이으며 면접관은 인격을 모독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부당한 대우 및 불쾌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는 이는 많지 않았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기분이 나빴지만 취업을 생각해 참았다(62.2%)‘고 답했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의욕이 떨어져 나머지 질문에 대충 대답했다(15.2%)’, ‘그러려니 하고 넘겼다(15%)' 등 대부분이 소극적인 대응을 하고 있었다.

반면 면접관의 불쾌한 태도에 ‘취업플랫폼 등에 면접 후기를 올렸다(4.2%)‘거나 ‘면접 중 불쾌함을 표시했다(2.5%)’거나 ‘면접 후 문제제기를 했다(0.9%)'는 응답자의 비율은 100명 중 8명꼴로 아주 적었다.

불쾌한 면접 경험을 겪었던 기업 규모는 ‘중소기업(48.1%)‘, ‘개인사업자(22.3%)’, ‘중견기업(20.6%)‘, ‘대기업(9%)’ 순이었다.

면접 시 만나고 싶은 면접관으로는 ‘지원자를 존중해주는 면접관(45%)‘을 1위로 꼽았으며 ‘연봉, 직무 등에 대해 잘 설명해주는 면접관(20.8%)’, ‘스펙, 경력, 나이, 성별 등에 선입견이 없는 면접관(17.2%)‘, ‘지원 서류를 꼼꼼히 읽고 질문하는 면접관(9.8%)’, ‘지원자의 장단점에 대해 피드백 해주는 면접관(7.2%)'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면접분위기가 입사 결정에도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70.1%가 ‘면접 분위기가 입사 결정에 영향을 준다’고 답했으며 이들 중 실제로 ‘합격했지만 입사하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도 79.3%에 달했다.
[ 시장분석팀 news@newskan.com ]
시장분석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