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04:42 |
삼바, 제약바이오 업계 최초 연매출 3조원 돌파
2023/02/01 08: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2022년 연결기준 매출 3조13억원·영업 이익 9836억원…영업 이익 1조원 육박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글로벌 인플레이션 등 경제 위기에도 제약바이오 업계 최초로 2022년 연간 매출 3조원을 돌파하는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영업 이익은 1조원에 육박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별도 기준으로도 매출 2조4373억원, 영업 이익 968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8693억원(+55%), 영업 이익은 4316억원(+80%)씩 각각 증가했다. 

매출액은 2020년 1조원 달성 이후 2년 만에 2조원을 넘어섰다.

수주 확대 및 공장 가동률 상승, 삼성바이오에피스 100% 자회사 편입에 따른 외형 확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매출은 1조4333억원(+91%), 영업 이익은 4463억원(+83%)씩 각각 크게 증가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매출 9463억원, 영업 이익 2315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매 확대로 전년 대비 매출은 993억원(+12%) 증가했고, 영업 이익은 388억원(+20%) 증가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2년 말 연결기준 자산은 16조5821억원, 자본 8조9845억원, 부채 7조5976억원을 기록했다. 

부채 비율은 84.6%, 차입금 비율은 23.4%로 안정적 재무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수주 확대 및 공장 가동률 상승, 바이오에피스 100% 자회사 편입에 따른 외형 확대 등의 영향으로 연결 기준 4분기 매출 9655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했다. 

영업 이익은 3128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별도 기준 매출은 공장 가동률 상승 및 운영 효율 극대화, 환율 상승에 따른 영향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034억원(+68%) 증가한 7477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 이익은 매출 증가에 따른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799억원(+140%) 증가한 3085억원을 기록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의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매 확대에 따라 4분기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28억원(+10%) 증가한 2446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 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88억원(+180%) 증가한 604억원을 기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2년 글로벌 인플레이션·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긴축 등 전 세계 경제 위기에도 선제적 투자 및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해 글로벌 톱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을 본격화했다.

CMO 부문은 2022년 10월 착공 23개월 만에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 능력(24만L)을 갖춘 4공장 부분 가동을 시작해 위탁 생산 능력을 강화했다. 

4공장은 현재까지 글로벌 제약사 8개사와 11종 제품에 대해 계약 체결을 완료했고, 추가로 26개 이상 잠재 고객사와 34종 이상의 위탁 생산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

CDO 부문에서는 비대칭 구조로 생산력·안정성을 높인 차세대 이중항체 플랫폼 ‘에스듀얼(S-DUAL)’과 신약 후보 물질의 안정성 등을 분석 및 선별하는 ‘디벨롭픽(DEVELOPICK)’을 출시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누적 수주 건수는 CMO 74건, CDO 101건이며, 누적 수주액은 95억달러 규모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22년 4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100% 자회사로 전환됐으며, 글로벌 수준의 바이오의약품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현재 총 10종의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 가운데 6종을 상용화했다.

지난해에는 ‘휴미라’ 바이오시밀러(SB5) 고농도 제형의 미국 허가를 획득했고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SB16)와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SB17)의 임상 3상을 완료하는 등 후속 파이프라인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며 꾸준히 성장 기반을 다지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앞으로 10년간 바이오 사업에 7조5000억원을 투자해 3대 축(생산 능력· 포트폴리오·지리적 거점) 중심의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제2바이오캠퍼스를 통한 생산 능력 확장을 추진하는 한편, CDO 사업 강화 및 항체약물접합체(ADC)·유전자치료제 등 차세대 의약품으로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다는 방침이다.

[ 조헌성 기자 chohs@newskan.com ]
조헌성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fmbook@naver.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발행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fmbook@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11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배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