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04:42 |
KB금융그룹 3분기 누적 4조 279억원 당기순이익 시현
2022/10/25 17:1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견실한 이익창출력 재입증
KB금융그룹은 10월 25일 인터넷·모바일 생중계를 통해 2022년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KB금융그룹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4조279억원으로 주식시장 침체 및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여신성장과 순이자마진(NIM) 확대에 힘입은 견조한 순이자이익 증가와 철저한 비용관리의 결실로 전년동기 대비 6.8%(2555억원) 증가해 그룹의 견실한 이익창출력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3분기 당기순이익은 1조2713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5% 감소했는데, 이는 2분기 일회성이익인 손해보험 부동산 매각익(세후 약 1230억원) 기저효과로, 이를 제외하는 경우에는 전분기 대비 7.7% 증가한 실적이다.

그룹 IB수수료이익은 그동안 그룹차원에서 다각도로 IB비즈니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확고한 시장지위를 확보하고자 노력해온 결과 전년동기 대비 56.1% 증가하는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 

또한 유가증권 및 파생상품·외환 관련 실적은 운용자산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탄력적인 포지션 전략으로 시장에 기민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한 결과 전분기 대비 개선됐다.
요 계열사별로는, 국민은행이 견조한 이자이익 증가와 비용관리에 힘입어 8242억원의 분기순이익을 시현하며 그룹의 실적 개선을 견인했고, KB증권은 Sales & Trading(S&T) 부문의 성과에 힘입어 1217억원의 양호한 분기순이익을 시현했다. 

한편 KB손해보험은 손해율 개선과 비용관리로 전반적인 이익체력이 회복되면서 3분기 누적기준 5207억원의 호실적을 기록했다.

한편 이날 KB금융그룹 이사회는 주당 500원의 분기배당을 결의했다. 

이로써 올해 누적 분기 배당금은 주당 1500원으로, KB금융그룹은 올해 사상 최초로 분기배당을 도입하고 정례화한 데 이어 2월과 7월 올해 총 3천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한 바 있다.

[ 조헌성 기자 chohs@newskan.com ]
조헌성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fmbook@naver.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발행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fmbook@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11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배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