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16:35 |
앱·게임 유망 창업기업과 국내외 투자사가 만난다
2020/11/20 08:1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중기부·구글플레이 협업 ‘창구 프로그램’ 시연회 개최
‘창구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앱·게임 유망 창업기업과 미국 실리콘밸리 등 국내외 유명 투자사가 온라인에서 만나는 기업 설명회가 열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국제 창업기업 대축제인 컴업 2020(COMEUP 2020)의 특별행사로 11월 20일 판교 창업존에서 창구 프로그램 데모데이를 구글플레이와 함께 개최한다고 밝혔다.

창구 프로그램은 앱·게임 분야 창업기업이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중기부와 구글플레이가 협업해 만든 프로그램이다.

창구 프로그램에 참여한 창업기업은 중기부의 사업화 자금과 함께 구글플레이로부터 해외시장 진출전략 등의 교육·컨설팅, 홍보·마케팅, 투자유치 등 다양한 혜택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해 창구 프로그램에 참여한 창업기업들에 따르면 사업화 자금 외에도 세계시장에 진출하는데 실질적인 노하우를 전수받을 수 있어 많은 도움이 되었다며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다.

이러한 현장에서의 호응과 요구사항을 반영해 올해는 지원대상을 기존의 3~7년에서 7년 이내 창업기업으로 확대하고 지원 규모도 60개사에서 80개사로 늘렸다.

현장의 호응은 실제 참여기업 모집과정에서도 눈길을 끌었는데 지난해 60개사 모집에 180개사가 신청한데에 이어, 올해는 80개사 모집에 1,190개사가 신청해 14.9대 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보이면서 앱·게임 창업기업이 참여하고 싶은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해 지원한 60개사 중 13개사는 투자유치에 성공하고, 26개사는 미국·유럽·중국 등 해외시장에 새롭게 진출하는 등의 가시적인 성과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러한 창구 프로그램의 성공적 추진에 힘입어 올해는 엔비디아,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 다른 글로벌 기업도 협업에 참여하면서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이 5개로 확대됐다.

이날 시연회는 창구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앱·게임 창업기업의 투자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스콧 버몬트 구글 아시아태평양 총괄사장이 영상으로 축사를 전달하고, 창업기업별 발표와 질의응답이 이어진다.

시연회에 참여한 창업기업으로는 아이돌봄 서비스 맘시터, 영상통화 기반의 보드게임 서비스 웨이브 등 올해 창구 프로그램에서 우수 앱·게임으로 선정된 10개사이다.

또 시연회에 참여한 8개 투자사로는 미국 실리콘밸리의 500스타트업, 글루 등 해외 4개사와 스트롱벤처스, 펍지 등 국내 4개사이다.

이날 시연회를 통해 창업기업은 사업방향 설정과 후속 투자유치 기회를 얻게되고, 투자사들은 우수 창업기업을 발굴해 투자 기회를 모색하게 된다.
[ 류석균 기자 jisik4523@newskan.com ]
류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