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08:29 |
서울시 '우리동네키움센터' 100호 돌파…코로나 돌봄공백 해결사로
2020/11/19 07:2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코로나19로 등교수업 중단되면서 긴급돌봄으로 입소문, 등록률 90% 육박
맞벌이 부부나 한부모 가정 등의 초등학생 자녀 방과 후, 방학, 휴일 틈새보육을 메우기 위한 보편적 초등돌봄시설인 서울시 우리동네키움센터가 100호를 파했다.

2018년 6월 성북구에 1호를 시범 개소한 이후 2년 5개월 만이다.

서울시는 영유아 보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국공립어린이집의 대대적 확충과 더불어, 공공돌봄의 사각지대에 있던 초등돌봄을 본격화하기 위해 우리동네키움센터를 확충해왔다.

하교 후 부모님이 퇴근할 때까지 집에 혼자 있거나 학원을 전전해야 했던 초등학생에게 공적돌봄을 제공해 영유아에 비해 턱없이 저조했던 초등 공공돌봄비율을 끌어올린다는 목표였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우리동네키움센터가 긴급돌봄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학교도 문을 닫고 부모님도 모두 출근해 돌봐줄 사람이 없는 아이들을 위해 모든 센터가 오전부터 문을 열고 긴급돌봄을 제공하고 있다.

일부 센터에선 아이들이 온라인 수업을 듣거나 점심 도시락을 먹을 수 있도록 지원 중이다.

코로나19 이후 돌봄 고민이 커지고 있던 학부모들에게 입소문이 나면서 작년 말 68%였던 정원 대비 등록률은 90%에 육박할 정도로 높아졌다.

일부 센터는 신청자가 몰리면서 대기 아동이 발생할 정도다.

각 센터별로 마을공동체와 연계된 새롭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도하면서 지역단위 돌봄거점으로도 진화하고 있다.

예컨대, 종합사회복지관 내 구로3호점은 어린이집, 노인시설 등 복지관 이용대상자가 함께하는 세대통합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서울시는 '22년까지 집이나 학교에서 걸어서 10분 거리마다 총 400개소의 우리동네키움센터를 촘촘하게 확충해 보편적 돌봄을 실현한다는 목표다.

작년 2월 서울시 온마을돌봄체계 구축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키움센터의 조기안착과 선도모델 구축을 위해 5개 자치구를 집중지원구로 선정했다.

현재 집중지원구별로 10개소 내외의 키움센터 설치가 확정됐으며, 인프라 확충과 돌봄 생태계 구축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서울시는 키움센터 시설 확충과 함께 종사자 단일임금체계를 도입하는 등 양질의 돌봄을 위한 종사자 처우개선에도 동시에 나서고 있다.

현재 25개 자치구에 총 197개소가 설치 확정됐고, 이중 100호점을 포함해 100개소가 운영 중이다.

설치 확정된 197개소 중 나머지 97개소는 현재 리모델링 등이 진행 중이다.

한편, 우리동네키움센터는 일정 기간 동안 정기적인 돌봄을 제공하는 상시돌봄과 학부모 긴급상황, 학교 휴업 등으로 급하게 발생한 돌봄을 지원하는 일시돌봄을 제공한다.
[ 류석균 기자 jisik4523@newskan.com ]
류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