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06:43 |
삼성전자, 역대 최고 성능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G9’ 국내 출시
2020/06/24 08: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27형 QHD 모니터 두 대를 나란히 놓은 듯한 압도적인 몰입감
삼성전자가 25일 역대 최고 성능의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Odyssey) G9’을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오디세이 G9은 202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서 컴퓨터 주변 기기 부문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이다.

오디세이 G9은 49형 크기에 듀얼 QHD(5120x1440) 해상도를 지원해 27형 QHD 모니터 두 대를 나란히 놓은 듯한 압도적인 몰입감을 준다.

2.JPG
삼성전자 역대 최고 성능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G9 국내 출시 (사진 = 삼성전자 제공) 

이 제품은 △32:9 슈퍼 울트라 와이드 화면비 △1000R 곡률의 커브드 광시야각 패널 △색 재현력이 뛰어난 QLED 디스플레이 △최대 1000니트(nit) 밝기 △240Hz 고주사율 △G2G 기준 1ms의 빠른 응답속도 △고화질 게임 플레이 중 화면 끊김 현상을 줄여주는 엔비디아 지싱크 호환(G-Sync Compatible)과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 △게임 장르에 따라 명암비와 색상을 자동으로 최적화하는 ‘게임 모드’ 등을 지원한다.

G2G(Grey to Grey)는 응답속도를 측정하는 기준 중 하나로 밝은 회색에서 어두운 회색으로 넘어가는 시간을 측정하는 방식을 뜻한다.

또한 각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영상의 입체감을 높이고 정확한 색 표현이 가능한 HDR(High Dynamic Range) 기술에 대해 HDR10+ 로고 인증을 모니터 제품 중 최초로 받았다.

영상전자 표준위원회(Video Electronics Standards Association)로부터 하이엔드급 HDR 품질과 성능을 보장하는 ‘VESA Certified DisplayHDR 1000’ 인증도 획득했다.

그뿐만 아니라 글로벌 규격 인증 기관인 독일의 ‘TUV 라인란드(TUV Rheinland)’로부터 눈이 편안한 디스플레이임을 검증받아 ‘아이 컴포트(Eye Comfort)’ 인증도 받았다.

이 밖에도 전면이 블랙 슬림 베젤로 되어 있어 몰입감을 높이며 후면은 고광택 화이트 소재와 52개 색상을 표현하는 ‘인피니티 코어 라이팅(Infinity Core Lighting)’이 적용돼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이 돋보인다.

신제품 가격은 출고가 기준 190만원이며 25일부터 삼성 디지털프라자 등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오픈마켓에서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9월 30일까지 오디세이 G9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JBL 퀀텀 듀오’ 스피커를 사은품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 류석균 기자 jisik4523@newskan.com ]
류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