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01:42 |
코로나 이후 통상 키워드는 ‘경제민족주의’와 ‘각자도생’
2020/05/20 18:5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중견국 공조 주도로 포스트 코로나 무역질서 대응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 과정에서 경제민족주의가 부상하고 각국의 각자도생식 대응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신통상전략’ 업계 간담회에서 “코로나19는 각국의 경제사회 구조는 물론 글로벌 통상질서에도 여러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 말하며 이같이 내다봤다.

유 본부장은 “국가안보를 명복으로 한 무역‧투자 제한조치가 여러 분야로 확산되고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한 새로운 도구로 부상하면서 안보와 통상의 경계가 사라질 것이며 세계화를 바탕으로 한 글로벌 공급망의 취약성이 드러남에 따라 효율성보다는 안정성과 복원력이 중시되는 방향으로 글로벌 공급망이 재편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3.JPG
포스트 코로나 신통상전략 업계 간담회 (사진 = 산업부 제공) 

또한 디지털을 기반으로 한 비대면 경제의 급격한 성장으로 디지털경제 육성과 함께 관련 국제규범 정립에 있어서도 주요국 간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러한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 속에서 위기를 극복하고 기회를 적극 활용하기 위해 신통상전략을 수립 중이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개방경제 기조를 유지하면서 한국과 유사한 국가들과 공조해 글로벌 무역질서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양자‧다자 네트워크 가동해 무역로와 인적 교류를 복원하고 위기 상시화에 대비한 글로벌 무역‧투자 가이드라인 제정도 주도한다.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대응해서는 국가별‧권역별 맞춤형 통상협력을 추진한다.

신남방‧신북방 국가와는 자유무역협정(FTA)을 통해 한국 기업의 공급망 다변화를 지원하고, 기술 선진국과는 의료, 바이오, 미래차 등 유망 분야를 중심으로 공급망 확충과 고도화에 나선다.

양자‧다자간 디지털 통상협정을 본격 추진해 연내 첫 성과를 도출하고 주요 국가별로 디지털 협력 사업을 발굴해 추진한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삼성전자‧현대차‧LG디스플레이 등 기업의 글로벌 협력 담당 임원들과 대한상의, 무역협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이 참석했다. 
[ 조헌성 기자 chohs@newskan.com ]
조헌성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