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03:37 |
지방투자보조금, 민간투자 1조 5천억 견인
2019/11/28 08:4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지방투자기업에 총 867억원 보조금 지원, 일자리도 3350개 창출 기대
기업들의 지방 투자가 활발해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4분기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심의위원회를 열어 19개 지방투자기업에 총 867억원의 보조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4분기를 포함한 올해 총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 결정 규모는 71개 기업, 2722억원에 이른다.

산업부는 이를 바탕으로 한 기업들의 지방 투자가 1조 4588억원 이뤄지고 일자리도 3350개 새로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지방 생산라인 신·증설, 수도권 기업의 지방 이전, 해외 진출기업 국내 복귀 등 지방에 투자하는 기업에 설비는 최대 34%, 입지는 최대 50%까지 지원하는 것이다.

2.JPG
 (자료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올해 지방 투자의 특징을 살펴보면 먼저, 군산, 거제 등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내 투자가 본격화되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위기지역 내 투자 보조금 신청은 지난해 4건, 142억원에서 올해는 12건, 895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이에 따른 기업들의 투자도 4139억원, 신규 일자리 창출 또한 1399명에 이를 전망이다.

전기차, 특수차량 등 관련 산업 분야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투자도 눈에 띈다.

올해 총 71개 지원 기업 가운데 24%인 17개사가 이 분야에 속한다.

전기차 분야의 경우 6개 기업이 전기차 완제품, 리튬 이차전지 등을 생산하기 위해 군산시, 양산시 등에 2913억원(보조금 336억원) 규모의 설비투자에 착수했다.

이 가운데 자동차 부품업체 M사는 군산에 1839억원을 투자, 2021년부터 준대형 스포츠유틸리티(SUV) 전기차를 연간 5만대 생산할 예정이다.

특수차량 및 부품 생산 분야에서는 11개 기업이 트럭기반 버스, 캠핑카 등 특수차량, 알루미늄 등 경량 자동차 부품 등의 생산을 위해 3722억원(보조금 478억원)을 투자한다.

이밖에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간편식품과 건강식품 등의 생산을 위해 10개 기업이 1881억원 규모의 생산라인 신증설 투자에 착수한 점도 주목할 만하다.

산업부는 앞으로도 보조금 지원 대상 업종 확대, 광주 등 상생형 일자리 투자기업 지원 근거 마련 등을 통해 지방 투자를 더욱 활발히 유도할 계획이다.

[ 조헌성 기자 chohs@newskan.com ]
조헌성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