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09:48 |
나이키, 지드래곤과 손잡고 ‘에어 포스 1 파라-노이즈’ 출시
2019/11/05 07:3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지드래곤, 변화를 향한 새로운 스타일 혁신 제시
나이키가 농구 코트에서 스트릿까지 패션과 문화의 대표 아이콘 에어 포스 1과 한국을 대표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 지드래곤이 협업한 ‘에어 포스1 파라-노이즈 (AF1 PARA-NOISE)’를 출시한다.

나이키 에어 포스 1 파라-노이즈(AF1 PARA-NOISE)는 패션, 뮤직, 아트, 문화, 스포츠 등 지드래곤이 지적 호기심을 가지는 모든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탄생했다.

수많은 커뮤니티가 원하는 이상과 현실을 연결하는 교차점에 새로운 스타일의 에어 포스 1을 제시해 변화의 힘을 상징적으로 표현했다.

에어 포스 1 파라-노이즈(AF1 PARA-NOISE)는 지드래곤이 평생 경험한 모든 것들을 하나의 단어로 담아낸 이름이다.

과거와 현재를 비롯한 수많은 경험의 축적은 새로운 이상을 꿈꾸게 하고 이를 통해 현재 나 자신과 미래의 자아를 만들어 낼 것이라는 의미가 담겼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이 상징적인 의미들은 제품의 디자인에서도 엿볼 수 있다.

990283593_20191104095705_1506538420.jpg
에어 포스 1 파라-노이즈 (사진 = 나이키 제공) 

나이키 에어 포스 1 파라-노이즈는 에어 포스 1의 클래식한 디자인과 지드래곤의 자아가 투영된 그의 브랜드 PEACEMINUSONE의 시그니처인 데이지 꽃을 가미해 제품을 모던하게 재해석했다.

특히 시간이 흐를수록 각자의 움직임과 원하는 방식에 따라 자연스럽게 벗겨지는 크랙 갑피를 사용해 개인의 자아를 표현할 수 있는 상징적인 의미를 제품에 담았다.

이 갑피 안에는 데이지 꽃을 배경으로 다채로운 색상을 활용해 그가 추구하는 이상의 에너지를 표현한 드로잉을 가미했다.

신발 하단의 옆면에도 모두 다른 브러시 터치 디테일을 적용해 누구와도 같지 않은, 오직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게 했다.

또한 기존의 나이키 에어 포스 1과는 다른 슈레이스 스타일을 적용해 각자의 개성을 더욱 강조한다.

지드래곤은 이번 나이키와의 협업을 통해 “전 세대에 걸쳐 문화의 아이콘이 된 나이키 에어 포스 1과 많은 경험에서 비롯된 나의 아이덴티티를 통해 그들이 나 자신을 만들어 나가는 데 주저함이 없고 다양한 시각과 상황 또는 취향들이 모두 존중되는 혁신적인 스타일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드래곤의 활동을 더욱 기다려 온 국내 소비자들을 위해 특별히 코리아 한정판 제품도 출시 예정이며 공식적인 글로벌 론칭은 11월 23일 나이키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

특히 국내에서만 출시하는 코리아 한정판 제품은 나이키 스우시가 글로벌 론칭 제품과는 다른 빨간색 스우시를 적용해 출시되는 것이 특징이다.
[ 뉴스리포터팀 news@newskan.com ]
뉴스리포터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