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4 08:25 |
7월 수출 물량 증가…금액은 감소
2019/08/06 08:4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수출 461.4억달러(△11.0%), 수입 437.0달러(△2.7%)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 등 대외 여건 악화와 반도체 업황 부진 등으로 7월 수출액이 전년 동월 대비 11% 감소했다.

하지만 수출 물량은 지난달 감소에서 증가로 전환했다.

7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이달 수출은 461억 4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1% 줄었다.

수입은 2.7% 감소한 437억 달러, 무역수지는 24억 4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 흑자는 90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다.

7월 수출의 주요 특징을 살펴보면 미중 무역 분쟁과 일본 수출규제 등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에도 올해 최대 감소폭을 보였던 6월 수출(-13.7%)보다 개선됐다.

물량 측면에서 보면 6월엔 5.1% 감소했으나 7월엔 2.9% 증가했고, 1~7월 누적 수출물량도 0.8% 늘었다.

반도체·석유화학·석유제품도 수출액은 감소했지만 수출 물량은 증가했다.

자동차·차부품·가전 등 주력품목과 바이오헬스·화장품·농수산식품 등 신수출동력품목은 여전히 호조세를 지속했다.

특히 자동차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21.6% 증가하며 2017년 5월 이후 최초로 4개월 연속 증가했다.

차 부품과 가전은 6개월과 9개월 만에 감소에서 증가로 전환했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과 미국으로의 수출은 각각 16.3%, 0.7% 감소했으나 유럽연합(EU), 아세안, 독립국가연합(CIS)으로는 각각 0.3%, 0.5%, 14.5% 증가했다.

한편, 한국과 일본 간 무역 동향을 살펴보면 무역규모는 1965년 2억 달러에서 2018년에는 851억 달러로 연평균 12.1% 성장했다.

일본으로의 수출은 1965년 0.4억 달러에서 2018년에는 305억 달러로 연평균 13.1% 성장했고, 비중은 25.5%에서 5.0%로 감소했다.

일본으로부터의 수입은 1965년 1.7억 달러에서 2018년 546억 달러로 연평균 11.3% 성장했다.

비중은 37.8%에서 10.2%로 감소했다.

대일 무역수지는 1965년 수교 이래 54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2018년 적자액은 241억 달러, 누적으로는 6045억 달러로 한국의 2018년 수출액인 6049억 달러와 맞먹는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7월 수출에 미친 영향은 현재까지는 제한적인 것으로 보인다.

7월 대일 수출은 0.3% 줄었다.

올 상반기 수출은 6.0% 감소, 7월 일본으로부터의 수입은 9.4% 줄었고, 무역수지는 16억 2000만 달러 적자였다.

[ 조헌성 기자 chohs@newskan.com ]
조헌성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