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2 17:05 |
백두산 천지에서 맞잡은 남과 북
2018/09/20 17:5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남쪽 국민들도 백두산에 올 수 있는 시대 곧 올거라 믿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랐다.

한반도에서 가장 높은 백두산. 백두산에서부터 지리산에 이르는 백두대간은 우리의 기본 산줄기이다.

3.JPG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맞잡은 두손 들어 올리며 한반도 평화기원 (사진 = 청와대 제공)

장군봉 정상에는 의자와 티테이블 배치되어 있었지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부부는 곧바로 천지가 내려다보이는 곳으로 향해 담소를 시작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백두산에서 사계절이 다 있습니다”라며 왼쪽부터 오른쪽까지 손가락으로 가르키며 백두산을 소개했다.

리설주 여사가 “7~8월이 제일 좋습니다. 만병초가 만발합니다.”라고 말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그 만병초가 우리집 마당에도 있습니다”라고 화답했다.

만병초 대화를 듣고 있던 김정은 위원장은 꽃보다는 해돋이가 장관이라며 백두산 자랑을 덧붙였다.

리설주 여사는 “용이 살다가 올라갔다는 말도 있고, 하늘의 선녀가, 아흔아홉 명의 선녀가 물이 너무 맑아서 목욕하고 올라갔다는 전설도 있는데, 오늘은 또 두 분께서 오셔서 또 다른 전설이 생겼습니다”라며 백두산에 얽힌 전설도 소개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백두산 천지에 새 역사의 모습을 담가서, 백두산 천지의 물이 마르지 않도록 이 천지 물에 다 담가서 앞으로 북남 간의 새로운 역사를 또 써 나가야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땅을 통해 백두산을 오르겠다’는 소원을 오늘 이룬 것에 대해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서울에 오게 되면 오늘 받은 환대를 답하겠다고 말했다.

두 정상 부부는 천지를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양측 수행원들과 번갈아가며 기념사진을 찍었다.

기념사진을 찍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 수행원들에게 “대통령님 모시고온 남측 대표단들도 대통령 모시고 사진 찍으시죠? 제가 찍어드리면 어떻습니까?”라고 말해 모두가 웃음 짓기도 했다.

기념사진을 찍은 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부부는 천지로 내려가는 케이블카가 출발하는 향도역으로 이동했다.

김정숙 여사는 500ml 제주도 물이 담긴 생수병을 손에 들고 케이블 카에 올르면서 “한라산 물을 갖고 왔어요. 천지에 가서 반은 붓고 반은 백두산 물을 담아갈 겁니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천지에 도착해 생수병에 담긴 제주의 물 일부를 천지에 뿌리고, 천지 물을 담았다.

김정은 위원장은 백두산이 분단 이후 남쪽에서는 그저 바라만 보는 그리움의 산이 되어버렸다며 “앞으로는 남측 인원들, 해외동포들이 와서 백두산을 봐야지요”라고 말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첫걸음이 시작됐으니 이 걸음이 되풀이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오게 되고, 남쪽 일반 국민들도 백두산으로 관광 올 수 있는 시대가 곧 올 것으로 믿습니다.”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번 백두산 동반 방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한 뒤 김정은 위원장이 제안한 것으로, 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면서 전격적으로 결정됐다.
[ 류석균 기자 jisik4523@newskan.com ]
류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