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9 13:32 |
세종이 사랑한 음악, 궁중문화축전에서 느낀다
2018/04/25 09:3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궁중문화축전에서 만나볼 수 있는 고궁 음악회 6선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2018년 제4회 궁중문화축전 행사 기간(4.28.~5.6.) 중 총 6가지의 각양각색 음악회를 선보인다.
조선 최고의 성군으로 꼽히는 세종은 음악가로서도 뛰어난 면모를 보인 왕이었다.

1447년 훈민정음 창제 직후 우리 음악을 기록하기 위한 악보인 정간보를 창안했으며, 궁중음악 여민락을 직접 작곡하기도 하였다.

음악을 사랑했던 세종대왕의 즉위 600주년을 맞이한 해인만큼 제4회 궁중문화축전에서는 전통 음악부터 퓨전 국악, 클래식까지 더욱 풍성한 공연을 준비했다.

먼저 경복궁에서는 주·야간에 걸쳐 세 가지 음악회가 개최된다.

경복궁 고궁음악회는 4월 28일부터 5월 3일까지 매일 오후 3시 30분에 진행되며, 퓨전 국악과 실내악 연주 그룹의 공연으로 구성된다.

특히, 세종 시절 집현전으로 사용되며 훈민정음 창제의 역사적 배경이 되었던 수정전에서 열려 의미를 더한다.

한 폭의 그림처럼 신비한 ‘경회루의 밤’을 배경으로 열리는 경회루 야간음악회는 4월 29일부터 5월 5일까지 7일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공연은 경복궁 야간 관람권 구매자만 볼 수 있는 특별 행사로, 안산시립국악단, 천안시충남국악관현악단,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출연해 국악, 전통무용, 클래식 등 다채로운 음악을 선사한다.

창덕궁에서는 4월 29일부터 5월 6일까지 오후 2시와 4시, 하루 두 차례에 걸쳐 낙선재 화계 작은 음악회가 열린다.

창덕궁 낙선재 뒤편 봄꽃이 흐드러진 ‘화계(화초, 석물, 꽃담 굴뚝 등으로 이루어진 계단식 정원)’를 배경으로 펼쳐져 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국가무형문화재 제97호 살풀이춤 이수자 백경우의 춤사위뿐만 아니라, 세계를 무대로 창작활동을 펼치고 있는 국악그룹 앙상블시나위, 피리음악의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는 앙상블 후요 등 매일 새로운 공연이 마련된다.

조선과 대한제국의 역사가 함께 녹아있는 덕수궁에서는 5월 3일부터 5일까지 덕수궁 야간 음악회 ‘덕수궁의 선율’이 개최된다.

KBS교향악단, 용인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 국내 유수의 관현악단이 참여해 도시의 야경과 어우러진 클래식 연주를 선보인다.

자칫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클래식 음악을 이해하기 쉽게 풀어주는 해설 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다.

왕실의 주거공간으로 그들의 삶이 배어 있는 창경궁에서도 음악회가 열린다.

4월 28일부터 5월 5일까지 창경궁 통명전에서 펼쳐지는 창경궁 고궁음악회는 국악은 물론 클래식, 퓨전 음악 등으로 구성되어 어둠 속 궁을 가득 채울 계획이다.
[ 류석균 기자 jisik4523@newskan.com ]
류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