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6 01:48 |
SK텔레콤-에릭슨-퀄컴, 세계 최초 국제 표준 기반 5G 시연 성공
2017/12/21 08:3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5G 선도기업, 상용화 준비 더욱 활발히 전개 전망
SK텔레콤이 에릭슨, 퀄컴과 함께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슨 본사에서 ‘3GPP’의 5G 국제 표준 기반 데이터 통신 시연을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동통신 표준화 단체인 ‘3GPP’는 12월 20일(현지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총회를 열고 NSA(Non-Standalone) 기반 5G 주요 표준을 승인했다.

NSA는 5G와 LTE 방식을 융합해 데이터를 전송하는 규격이다.

SK텔레콤 등 3사는 5G 표준 규격 기반으로 공동 개발한 기지국, 단말 등을 활용해 초고속 데이터 통신, 반응속도 0.001초 이내 초저
지연 데이터 전송 등 핵심 5G 통신을 시연했다.

3698601005_20171221082112_8776677174.jpg
SK텔레콤이 에릭슨, 퀄컴과 함께 스웨덴 스톡홀름 에릭슨 본사에서 3GPP의 5G 국제 표준 기반 데이터 통신 시연을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사진 = SK텔레콤 제공) 

이번 시연에 활용한 기술은 5G 고유 무선 접속 기술, 데이터 손실률을 최소화하는 채널 코딩 기술, 초고속데이터 전송 및 이동성을 위한 빔포밍(Beamforming), 빔트래킹(Beam-tracking) 등이다.

이 기술들은 모두 20일 글로벌 5G 표준으로 채택됐다.

SK텔레콤 등 3사는 지난해 12월 3GPP 표준 규격 기반의 장비, 단말 개발에 착수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3사는 이달 초 3GPP 회원사들에 먼저 공개된 표준에 기반해 기술 개발을 해왔으며 표준 확정과 동시에 기지국, 단말 등을 빠르게 업그레이드해 가장 먼저 시연에 성공할 수 있었다.

그동안 5G 시연은 사업자별 독자 규격을 기반으로 이뤄졌다.

SK텔레콤 등 3사의 5G 국제 표준 기반 통신 시연을 계기로 5G 선도기업들이 상용화 준비를 더욱 활발히 전개할 전망이다.

5G표준 기반 다양한 응용 서비스 개발도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된다.

3사는 시연에 이어 5G 조기 상용화를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

3사는 국제 표준 기반 5G 장비를 을지로, 분당 등 SK텔레콤 5G 테스트필드에 설치해 국내 상용 환경에 맞게 기술 및 장비를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SK텔레콤 등 3사는 차기 5G 국제 표준을 마련하는 데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3GPP는 NSA 표준에 이어 5G 1차 규격 표준화를 내년 상반기로 예정하고 있다.

SK텔레콤은 3월 AT&T, NTT도코모, 보다폰, 에릭슨, 퀄컴 등 글로벌 ICT 기업들과 함께 5G 조기 상용화 및 다양한 응용 서비스 개발 촉진 등을 위해 NSA 표준을 올해 12월까지 완료해 달라고 3GPP에 제안했다.

이에 3GPP는 지난달 회원사 워킹그룹에서 5G 국제 표준에 대한 합의를 이끈 후 총회를 열고 5G 상용화를 위한 최초의 표준을 승인했다.

SK텔레콤은 올해 3GPP 정기 회의에서 5G 프론트홀, 네트워크 슬라이싱, 5G-LTE 연동 기술 등 핵심 기술을 5G 선도기업들과 공동 기고하는 등 NSA 표준 승인 작업에 핵심적으로 기여했다.

한편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는 무선통신 관련 국제 표준을 제정하기 위해 1998년 창설된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 기구이다.

각종 표준화 기구와 ICT 기업들이 회원사들이 3GPP에 속해 있다.

전 세계 ICT 기업들은 3GPP가 정한 글로벌 표준 규격에 따라 기지국·단말 등의 상용 장비를 개발한다.
[ 류석균 기자 jisik4523@newskan.com ]
류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