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2 17:10 |
가장 효과적인 중국어 실력 향상의 지름길!
2017/09/15 12:5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101文 중국어 글쓰기
중국어에 입문한 사람들의 공통된 관심사는, 어느 언어 학습도 마찬가지지만, 어떻게 해서라도 하루 빨리 중국어 실력을 늘리는 것이다.

하지만 외국어를 공부해 본 사람들은 외국어가 생각처럼 빨리 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안다.

중국어 역시 마찬가지이다.

현재 저자가 대학에서 개설한 과목 중 수강생이 가장 몰리는 수업은 문법 수업이다. 이는 아마도 초급과정을 공부한 학습자가 가장 필요하다고 여기기 때문일 것이다.

문법은 구문을 설명하는 수업이다. 즉, 학생들은 구문을 알기 위해 문법 수업을 듣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문법 수업을 듣는다고 중국어 구문에 익숙해질까?

물론 다소 도움을 주는 것은 사실이지만, 각 구문과 관련된 토막 상식과 얄팍한 예문으로 중국어 구문을 마스터하기는 쉽지 않다.

만약에 중국어 문법 수업에서 성공적으로 실력을 끌어올렸다면, 그것은 그간 쌓아온 내공이 그 수업의 설명을 통해 한층 업그레이드가 되었기 때문이다.

중국어 실력을 한 계단  더 끌어올리려면 중국어 문장을 많이 접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렇다면 어떤 문장들을 접해야 할까?

중국어 공부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사람들은 잘해야 중국의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이나 유치원 수준에 불과하다.

그래서 자신의 실력에 적합한 교재를 찾다보면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이나 유치원생들이 보는 책이 적당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 책들의 내용은 해당 연령층 독자에게 맞도록 꾸며진 것들이라 큰 흥미를 유발시키지 못한다.

공부는 흥미를 느끼면서 해야만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사실이다.

여기에 착안하여 저자는 대학 강단에 서서 시간이 날 때마다 학생 입장에서 흥미를 느낄 수 있는 이야기를 찾고자 했고, 그 결과 본 도서가 햇빛을 보게 된 것이다.

성적이 잘 오르지 않는 학생들을 보면, 공통적으로 손을 아끼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이 책은 자신의 손을 적극 활용하도록 고안됐다.

이 책의 특징은 동서양을 불문하고 흥미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이야기와 그에 해당하는 병음을 먼저 제시하고, 거기에 맞는 중국어를 찾아서 채우게 하는 방식으로 짜여졌다.

따라서 이야기를 통해 흥미를 유발하게 되고, 중국어를 채워나가면서 어휘를 늘려나감은 물론, 중국어다운 표현도 자연스럽게 습득할 수가 있다.

중국어를 어떻게 채울까?

선생님이나 선배한테 물을까? 아니다. 수업료가 전혀 들지 않고, 선배보다도 더 가까이 있는 사전을 이용하면 된다.

마지막으로, 해답 편은 없는 것이 이상적이나, 혼자 공부하는 사람을 위해 문장을 주었으되, 퍼즐처럼 섞어놓아 쉽게 베끼지 못하도록 장치를 해두었다.

저자는 간절히 부탁한다.

“스스로의 힘으로 해봅시다. 스스로 할 때 실력이 느는 것입니다.”

555.JPG

<101文 중국어 글쓰기>  허신영 著  미래와경영 刊
 
 


 
 
[ 류석균 기자 jisik4523@newskan.com ]
류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