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19:50 |
SKT, 5G MEC 기술 활용해 세계 최초 지상파 방송 송출 성공
2022/05/30 08: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SKT-KBS-캐스트닷에라, 글로벌 방송 시장 공략에도 협력 이어갈 계획
SK텔레콤이 KBS 및 SKT와 싱클레어의 미디어 테크 합작회사인 캐스트닷에라와 협력해 세계 최초로 5G MEC·가상화 기술을 활용한 지상파 방송 송출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9월 ‘차세대 방송 송출 서비스를 위한 상호 협약’을 체결한 3사는 지난달 KBS 본관에서 MEC 기술을 활용한 지상파 방송 송출 시스템 가상화 및 AI 반도체 사피온(SAPEON)을 적용한 AI 업스케일러를 통해 방송 영상을 고품질로 변환하는 1차 시연을 마쳤다. 

캐스트닷에라의 AI 업스케일러는 AI 반도체 사피온 ‘X220’을 활용해 고성능·저전력 연산 처리를 기반으로 방송 영상의 해상도를 FHD (Full HD)에서 UHD (Ultra HD)로 실시간 업그레이드하는 등 고품질의 방송 영상 제공을 가능케 한다. 

이어 5월 26일에는 1차 시연 결과를 바탕으로 수도권 지역 KBS 1TV UHD 전용 채널(9-3)에 실제 방송을 송출해, 세계 최초로 MEC 기반의 가상화 플랫폼을 활용한 지상파 방송 송출 시연에 성공했다. 

또 현대모비스와 함께 수도권 일대에 가상화 플랫폼 기반의 ATSC3.0 지상파 이동 방송 송출 시연도 함께 진행해 상용 수준의 초저지연·고화질 이동 방송 수신 및 차량의 위치 기반으로 맞춤형 광고를 제공하는 서비스 검증에도 성공했다.

이번 MEC 기술 기반의 지상파 방송 송출 시연 성공으로, 향후 본격적인 UHD 방송 시대가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SKT는 5G MEC의 산업별 특화 서비스 중 하나로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미디어 엣지(Media Edge) 플랫폼을 개발했으며, 방송국 송출 시스템을 가상화해 운영 효율성을 높였다. 

기존에는 각 지역 방송국에 전용 방송 송출 장비를 구매해 물리적으로 설치해야 했는데, 미디어 엣지 플랫폼을 활용하면 범용 장비와 가상화 소프트웨어 시스템을 사용해 설치공사를 최소화하고 효율적인 전국망 단위의 중앙 통제·운용이 가능해진다.

SKT와 KBS, 캐스트닷에라는 국내 최초로 △5G MEC △AI 기술 △방송 소프트웨어 가상화 기술 등을 기반으로 차세대 융합 방송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협력을 이어왔다. 

SKT는 캐스트닷에라와 2020년 4월 제주도에서 정부 기관, 방송사, 협력기업 등과 함께 차세대 5G-ATSC3.0 융합방송 서비스 실증을 성공적으로 진행했고, 지난해 9월에는 KBS와 차세대 방송 송출 서비스를 위한 상호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 사피온과 함께 4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 방송 장비 전시회인 ‘국제방송장비전시회(NAB) 2022’에 참가해 MEC 기반의 차세대 방송 송출 서비스를 선보이며 해외 방송사 및 관련 업계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기도 했다. 

3사는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지속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 류석균 기자 jisik4523@newskan.com ]
류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