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9 06:43 |
중소기업 10곳 중 4곳, 50대 이상 중고령자 채용 고려
2019/05/24 09:1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숙련된 경험과 고경력자 채용 필요, ‘정규직’ 형태로 중장년층 채용 예정
중장년 채용 계획이 있는 중소기업 10곳 중 4곳은 50대 이상 중고령자 채용을 고려 중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은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 알바천국과 공동으로 5인 이상 중소기업 238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중소·중견기업의 중장년 채용계획 및 채용인식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중소기업 10곳 중 6곳은 ‘올해 중장년 채용계획이 있다(62.6%)’고 답했으며 채용 시 희망 연령대로 38.4%가 ‘50대 이상’ 중고령자를 꼽았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40대’를 채용하고 싶다는 중소기업이 52.9%로 가장 많았으며 ‘50대(31.2%)’, ‘상관없음(8.7%)’, ‘60대(7.2%)’의 순이었다.

중장년층을 채용하려는 이유로는 55%가 ‘숙련된 경험과 고경력자의 채용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기존 중장년 직원의 퇴사로 인한 결원 보충(16.8%)’, ‘정부지원금 활용을 위한 채용(10.7%)’, ‘마땅한 청년 지원자가 없어서(9.4%)’, ‘임시직(한시적, 단시간)채용(8.1%)’을 이유로 들었다.

중장년 채용 시 고려하고 있는 고용형태는 ‘정규직(49.8%)’, ‘계약직(23.6%)’, ‘일용직(10.8%)’, ‘시간제(9.4%)’, ‘프리랜서(6.4%)’ 순으로 정규직 고용이 절반 정도를 차지 하고 있어 중장년 고용에 대한 처우가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중장년 채용경험이 있는 기업 10곳 중 7곳은 중장년 채용이 ‘경영성과에 도움이 되었다(69.9%)’고 답했으며 중장년이 ‘업무 충성심, 성실성으로 일하는 분위기 쇄신(29.8%)’,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 전수(27.8%)’ 등을 통해 기업에 기여한다고 답해 중장년 고용에 대해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중소기업이 중장년에게 지급하겠다는 연봉은 3317만원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4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중장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희망 연봉 3007만원을 조금 웃도는 수치다.

지급 예정 연봉을 구간별로 살펴보면 ‘2000만원 이상~3000만원 미만’이 36.6%로 가장 높았으며 ‘3000만원 이상~4000만원 미만(24.4%)’, ‘4000만원 이상~5000만원 미만(15.2%)’, ‘2000만원 미만(13.2%)’ 등이었다.

한편 중장년 채용 시 우선 고려사항은 ‘나이’가 아닌 ‘성실성, 조직충성도 등 인성과 품성(34.9%)’인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중장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구직활동 시 가장 큰 걸림돌로 ‘나이에 대한 편견’을 가장 많이 선택한 바 있지만 채용기업에서는 ‘나이’를 고려한다는 응답은 4.6%에 불과하며 가장 낮은 응답률을 보였다.

978120194_20190523160154_2428397234.jpg
 
 
[ 조헌성 기자 chohs@newskan.com ]
조헌성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