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12:46 |
직장인 36.7% 첫 직장 1년 내 퇴사… 이유는 근무환경 불만
2020/01/21 08:3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첫 취업 준비 당시 가장 힘들게 했던 것은 ‘미래에 대한 불안감’
최종학교를 졸업하기 전이나 졸업 직 후 취업에 성공하는 구직자는 10명 중 3명에 불과했으며 졸업 후 첫 취업에 성공하기까지는 평균 13개월 정도가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019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첫 취업’에 대해 조사한 결과, ‘학교 졸업 전 또는 졸업과 동시에 취업’에 성공했다는 직장인은 33.4%에 불과했다.

최종 학력별로는 졸업 전 또는 졸업과 동시에 취업에 성공했다는 고등학교 졸업자는 50%였고, 전문대학 졸업자는 36.1%, 4년대 졸업자 26.9%, 대학원 졸업자 29.8%로 4년제 졸업자의 비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첫 취업 당시의 평균 나이는 남성이 26세, 여성이 23.9세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2.1세 정도 빨랐으며 첫 직장의 규모는 중소기업에 취업했다는 응답자가 53.6%로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23%), 대기업(13.4%), 공기업(10%)의 순이었다.

근로형태는 과반수 이상인 55%가 정규직으로 첫 취업에 성공했다고 답했지만 기간제 계약직으로 취업했다고 답한 응답자도 28%에 달했다.

다음으로 시간제 계약직(9.1%), 파견직(7.9%)이 뒤를 이었다.

첫 직장을 선택한 이유로는 ‘취업이 급한 상황이어서(35.4%)’를 가장 많이 꼽으며 평소 바라던 직장으로의 취업은 아니었음을 시사했다.

이외에도 ‘취업 준비 중 우연히 기회가 생겨서(20.4%)’, ‘합격한 회사 중 가장 나은 곳이어서(14%)’, ‘교수님, 지인의 추천을 받아서(11.5%)’ 등의 순서로 ‘원래 다녀보고 싶었던 회사여서’라는 답변은 10.3%에 머물렀다.

첫 직장에서의 근무기간은 길지 않았다. ‘1년 이상 2년 미만’이 30.2%로 가장 많았고 ‘6개월 이상 1년 미만’이라고 밝힌 응답자가 21.6%로 그 뒤를 이었다.

입사 후 근무기간이 ‘6개월 미만’이라는 응답도 13.1%에 달해 전체의 65%가 첫 직장에서의 근무기간이 2년이 채 되지 않았다.

그렇다면 첫 직장을 떠난 이유는 무엇일까?

첫 직장을 퇴사한 이유는 ‘근무환경, 복지에 대한 불만(31.9%)’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회사생활이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0.6%)’, ‘급여 수준이 좋지 않아서(14.9%)’, ‘상사 또는 동료와의 불화(12%)’, ‘불안정한 회사 경영 상황(11%)’ 등을 들었다.

첫 취업 준비 당시 가장 힘들게 했던 것에 대해 37.3%가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라 답했으며 ‘부모님, 지인 등 주변의 기대 또는 압박(16.3%)’, ‘생활비, 학원비 등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14.2%)’, ‘남들보다 뒤처진다는 생각(12%)’, ‘반복되는 탈락으로 인한 자신감 결여(10.6%)’ 등을 거론했다.

한편 직장인으로서 취준생에게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지원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실효성 있는 취업 연계 프로그램(35.1%)’을 1위로 꼽았다.

이어 ‘경제적 지원(교육비, 생활비 등)(34.3%)’, ‘심리상담 등 멘탈 케어(12.6%)’, ‘취업 관련 정보 제공(구직, 취업박람회 등)(11.9%)’이 뒤를 따랐다.

7.JPG
 

[ 조헌성 기자 chohs@newskan.com ]
조헌성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