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21:04 |
정부신뢰도 OECD 국가 중 22위, 역대 최고 성적
2019/11/15 08:0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일본(24위), 프랑스(25위), 미국(30위) 등 OECD 주요 선진국 보다 높은 수준
한국이 올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표하는 정부신뢰도 조사에서 36개 회원국 가운데 역대 최고 성적인 22위에 올랐다.

2017년 32위, 바로 직전 조사인 2018년 25위에서 3단계 상승했으며, 2017년 이후 2회 연속으로 순위가 상승했다.

OECD는 36개 OECD 회원국의 정부신뢰도 조사 결과를 담은 ‘한눈에 보는 정부 2019(Government at a Glance 2019)’를 공개했다.

2.jpg
 

한국의 정부신뢰도는 39%로 2007년 조사 시작 이후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한국의 정부신뢰도는 2007년 24%, 2011년 27%, 2013년 23%, 2015년 34%, 2017년 24%, 2018년 36%였다.

올해 발표된 한국의 정부신뢰도는 일본(38%, 24위), 프랑스(38%, 25위), 미국(31%, 30위) 등 OECD 주요국보다 높은 수준이다.

정부신뢰도 순위는 OECD가 결과를 공개하기 시작한 2011년 31위에서 2013년 29위, 2015년 26위, 2017년 32위, 2018년 25위를 기록했었다.

지난해 OECD와 정부신뢰도 관련 공동연구를 수행한 KDI국제  정책대학원 임원혁‧이태준 교수는 “정부신뢰도는 대응성, 신뢰성 등 정부의 능력과 도덕성, 개방성, 공정성 등 가치에 대한 믿음”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문재인정부의 노력이 정부-시민사회 간 새로운 관계를 정립하는 데 주효하였고, 투명성‧시민참여를 강조하는 열린정부의 패러다임이 제도적으로나 사회문화적으로 뿌리내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해 볼 수 있다”고 전했다.

OECD 정부신뢰도는 OECD가 국제 여론조사기구인 월드 갤럽 폴(World Gallup Poll)에 의뢰해 조사한다.

신뢰도는 각국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당신은 중앙정부를 신뢰하십니까?(Do you have confidence in national government?)’라는 단일 문항 설문을 통해 측정된다.

우리나라에서는 ‘귀하는 우리 대한민국 정부를 신뢰하십니까?’란 질문으로 조사가 진행됐다.

 ○ OECD는 신뢰도 조사결과를 ‘한눈에 보는 정부’ 보고서를 통해 2011년부터 발표했다.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은 “이번 조사결과를 통해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기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국민이 요구하는 포용‧공정의 가치를 정책과 서비스로 구체화하고, 정부혁신을 통해 공직사회의 관행과 제도를 과감히 개선해 정부에 대한 신뢰를 계속해서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 류석균 기자 jisik4523@newskan.com ]
류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