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9 20:46 |
임대주택사업자 등록 증가 추세 지속
2018/03/13 07:4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올해 2월에도 전년 동월 대비 2.4배 증가한 9,199명이 등록
국토교통부는 올해 2월 한 달간 9,199명이 임대주택사업자(개인)로 신규등록하여 작년 12월 13일 임대주택 등록활성화 방안이 발표된 이후 임대주택사업자 등록 증가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17.2월에 등록한 임대사업자(3,861명) 대비 2.4배 증가한 수치이며, 금년 1월 임대등록 실적(9,313명)과 유사한 수준이나 2월은 설연휴 등 등록이 가능한 근무일수가 적은 점을 고려했을 때 일평균 등록 건수(1월은 日당 423명 → 2월은 日당 511명)는 증가하였다.

올해 2월에 등록한 임대주택사업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시(3,598명)와 경기도(3,016명)에서 전체의 71.8%인 6,614명이 등록하였으며, 이는 올해 1월 비중(69.5%)보다 소폭 증가한 수준이다.

한편, 2월 한 달간 증가한 임대등록 주택 수는 18,600채로서 지역별로는 서울(7,177채) 및 경기도(6,357채)에서 전체의 72.6%가 등록되었다.

이에 따라 ‘18. 2월말 기준으로 전국의 등록된 개인 임대주택사업자는 27.7만명이며 이들이 등록한 임대주택은 총 102.5만채로 집계되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임대기간이 보장되고, 임대료 인상도 제한되는 임대주택 등록 증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며, 이는 민간 임대차시장 안정에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 류석균 기자 jisik4523@newskan.com ]
류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